2019.1.8 화 20:37 ,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오피니언
     
트럼프 공포의 '리스크' 연말 선물
[45호] 2018년 12월 28일 (금) 23:40:11 편집인 kbshdtv@hanmail.net

트럼프 공포의 '리스크' 연말 선물

트럼프 리스크 한꺼번에 금융시장 덮쳐, 투자심리 얼어붙고 있다. 뉴욕 증시 3대 지수 2% 이상 일제히하락한 대표적 이다. 국제유가 6% 넘게 폭락.

올 ‘산타 랠리’ 실종 25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24일 미국(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거래일 대비 653.17포인트(2.91%) 하락, 2만1792.2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65.52포인트(2.71%)와 140.08포인트(2.21%) 하락.

   
 

기업들의 보너스가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나오고, 연말 선물을 위한 소비가 증가하기 때문에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투자 심리가 살아나곤 했다. 곧 기업 매출 등에 호재다. 미국뿐 아니라 대다수 나라에 적용됐던 현상이다. 산타 랠리라는 말이 생긴 것도 크리스마스를 즈음해 줄곧 주가가 강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24일 유럽 증시도 미끄러졌다. 올, 미국 증시 3대 지수가 성탄 전야 일제히 2% 이상 하락이 처음이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지수는 6685.99(-0.52%)로 장을 마감했다.

‘공포의 성탄절’이라 부를 만한 뉴욕상업거래소(NYMEX) 내년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 원유(WTI)는 배럴당 42.53달러에 거래로 원유시장의 타격은 더 컸다. 전거래일(45.59달러)과 비교해 무려 6.7% 폭락. 지난해 6월21일(42.53달러) 1년6개월 만의 최저치다. 2016년 8월10일(41.71달러) 이후 사실상 2년4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올 10월 3일(76.41달러)과 비례 33.88달러 폭락.

미국 국채가격은 확 뛰었다. 같은날 장기시장금리 벤치마크인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거래일 대비 4.12bp(1bp=0.01%포인트) 하락한(국채가격 상승) 2.7413%에 마감. 지난 4월2일 2.7382%를 기록한 이후 거의 9개월 만의 최저치다.

‘머니 무브(money move)’. 금융시장 투자 심리가 얼어붙은 건, ‘트럼프’다. 예상치 못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 금융시장 전체가 출렁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을 둘러싼 여야간 대립, 미국 연방정부는 일시적으로 문을 닫은 상태다.

셧다운 장기화 가능성이 트럼프 대통령 집권 이후 두 차례나 셧다운이 있었지만, 모두 3일(1월20~22일)과 1일(2월9일)로 길지 않았다. 이번에는 사태가 길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시장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셧다운 사태가 현실화한 이후에도 “(멕시코 국경장벽은) 절실히 필요하다”고 트위터에 올렸다.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이다.

연구기관에 따르면 “상원에서 예산안을 채택하려면 3분의2인 60표 이상의 찬성표가 필요하지만 현재 공화당 의석은 51석”이라며 “셧다운이 장기화할 경우 시장 불안은 더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블룸버그통신 보도는 “트럼프 대통령은 잇단 기준금리 인상에 불만을 품고 파월 의장을 해임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한 나라의 대통령이 자국 중앙은행을 연일 비판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탄 전야에도 “미국 경제의 유일한 문제는 연준”이라고 으름장에 미국 재무장관을 비롯한 측근들이 연이어 진화에 나섰다. 국내 정책당국 인사들은 “오직 트럼프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며, “역사상 유례를 찾기 어려운 행보”라고 했다. 트럼프식(式) 좌충우돌 움직임은 그 자체로 시장 불확실성을 키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초 재정을 워낙 많이 쓴 탓에 내년 이후 재정의 경기 대응 여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번지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경기선행지수(CLI) 통계를 보면, 미국의 10월 CLI는 기준값 100을 밑도는 99.72로 올해 3월(100.17)을 정점으로 7개월째 하락세다. OECD CLI는 6~9개월 후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다.

소재용 하나금융투자 이코노미스트는 “금융시장의 시선은 한동안 경제지표보다 트럼프 대통령의 입을 주목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편집인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춤문화 유산, 저작권 등록 타당한가
전통문화예술"텔레비전(TV) 내년 개
무형문화재위원 24명, 전문위원 47
트럼프 공포의 '리스크' 연말 선물
문 대통령 2019년 기해년(己亥年)
김태우 수사관 청와대 특감반이 '민간
청와대 인사발표, 대통령 비서실장,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와룡동 97-1 | H.P 010-7689-0909
등록번호 : 서울시 아00918 | 발행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