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3 일 22:50 ,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저널리스트 (프리렌서)
     
문화재청의 무형문화재 보유자 선정강행 규탄
‘보유자인정심사 불공정 비대위’
[201904호] 2019년 05월 03일 (금) 13:51:42 편집인 kbshdtv@hanmail.net

‘보유자인정심사 불공정 비대위’

문화재청의 무형문화재 보유자 선정강행 규탄

무형문화재 보유자 불공정 인정심사에 대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제1차 성명서(4월1일자)에 이어 제2차 성명서를 통해 무용인들은 문화재청의 시대착오적이며, 정권을 넘나들며, 자행되는 독선적인 행정 폭주를 규탄하고 "민족의 혼과 얼을 훼손하는 불공정 문화재 행정은 당장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승무·살풀이춤·태평무 등 보유자 인정심사 논란 ○무용계 대표자들 비상대책위원회 구성해 규탄 ○불공정 문화재 행정 당장 멈춰야 한다.

   
비대위 공동대표 김매자 창무예술원 이사장·북경무용대학 명예교수를 비롯해 정승희 대한민국예술원 회원·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 김숙자 대한민국예술원 회원·한성대 명예교수,

제2차 성명서에는 비대위 공동대표 김매자 창무예술원 이사장·북경무용대학 명예교수를 비롯해 정승희 대한민국예술원 회원·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 김숙자 대한민국예술원 회원·한성대 명예교수, 임학선 성균관대 석좌교수·전 문화재청 문화재위원, 윤덕경 서원대 명예교수·전 한국춤협회 이사장, 오율자 한양대 명예교수·전 한국스포츠무용철학회 회장, 이미영 국민대 교수·한국춤협회 이사장, 김태원 공연과리뷰 편집인·한국춤비평가협회 운영위원, 이종호 유네스코 국제무용협회 한국본부 회장·서울세계무용축제 예술감독, 성기숙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전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등이 참여했으며, 그 외 전국의 대학 무용과 교수를 비롯 전·현직 국공립무용단체장 및 예술감독, 중견무용가 등 62명이 대거 참여했다.

김삼진·한명옥·안덕기 등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의 한국무용 전공 교수 전원이 참여한 것을 비롯해 윤수미 동덕여대 교수, 전순희 서경대 교수, 박미영 단국대 교수, 강춘애 동국대 교수, 남수정 용인대 교수, 최은희 부산경성대 교수, 오레지나 대구가톨릭대 교수, 임현선 대전대 교수, 김명주 순천향대 교수, 염현주 세한대 교수, 배주옥 중부대 교수, 이정애·엄정자 전 대덕대 교수 등이 동참했다.

김기전 전 대구시립무용단 초대안무자를 비롯해 계현순 전 국립국악원 예술감독, 홍경희 전 부산시립무용단장, 손인영 전 인천시립무용단 예술감독, 배상복 전 제주도립무용단 상임안무자, 최병재·김혜자 국립국악원무용단 안무자, 최진욱 경기도립무용단 상임안무자, 김혜림 제주도립무용단 상임안무자등 전·현직 국공립무용단장 및 예술감독이 이름을 올렸다.

비대위는 1~ 2차 성명서는 보유자 인정조사 재검토(재심사) 결과 추가 '기량점검' 대상자로 11명의 보유자 후보를 선정한 것에 대하여 누가, 언제, 어떤 기준과 절차로 선정절차가 이루어졌는지 낱낱이 공개하라고 주문했고, 문화재청의 무책임한 행정 집행을 즉각 중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무용분야 무형문화재 제도는, 민족문화유산의 근간인 전통춤이 보유자 한 사람에게 독점되어 사유화되어 왔다는 비판과 문제인식이 확산되면서 현실에 맞는 '맞춤형' 제도 재설계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비대위는 제도개선 없이 불공정 논란 속에 강행되고 있는 문화재청의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절차를 인정할 수 없다며, 작금의 사태가 시정되지 않는다면 대한민국 범 무용인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다음 사항을 즉각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2차 성명서를 통해, ▶불공정 행정이 자행된 무용분야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절차를 백지화하고 시대변화와 전승환경을 고려한 '맞춤형' 무형문화재 제도 재설계 ▶재검토(재심사) 결과 추가 '기량점검' 대상자로 선정된 11명의 '보유자 후보'에 대한 선정 기준과 절차 공개 ▶문화재청장의 책임있는 자세와 엄중한 판단 촉구 및 불공정 논란을 초래한 무형문화재위원 전원 사퇴 ▶밀실행정 및 불공정 행정을 자행한 문화재청 담당관료의 인사조치 ▶민족의 혼과 얼 훼손하는 불공정 무형문화재 보유자 선정 즉각 중지할 것 등을 요구했다.

편집인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최숙희 명창 제15회 선소리산타령
신천지 전국 말씀대집회
북한 선전매체들 도발규탄 결의안 한
박근혜 임기말인 2016년, 폐업률
공공기관 채용비리 부정합격 4명 퇴출
제1회 WFPL국회의정평가大賞
39년 경력 전태수 명장 이야기 ‘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와룡동 97-1 | H.P 010-7689-0909
등록번호 : 서울시 아00918 | 발행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