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4.3 금 14:05 ,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사 회 | 방역+보건+건강+재 활
     
31번째 코로나19, 환자가 11명에게 감염…….
[2020호] 2020년 02월 19일 (수) 13:54:03 박종선 편집인 kbshdtv@hanmail.net

31번환자, 추가 코로나19 확진자 15명중 11명 접촉

봉쇄 중심 방역 뚫려.. 의료체계 재정립 필요

코로나바19 감염 확진자 31번째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은 18일 오후 119구급대원들이 구급차를 이용해 병원에 남은 환자를 타 병원으로 이송하였다.

31번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대구에서 발생, 신천지 교회를 다녔던 10명, 병원 내 접촉자 1명까지 확인, 11명이 추가 발생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19일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 등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검역 과정을 통해 감염원을 차단, 봉쇄하는 수준으론 한계가 있다고 보고 경증 의심환자를 보건소가 전담하는 등 정부가 위기상황에 맞춰 의료기관별 역할을 서둘러 재정립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9일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에선 추가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5명 발생, 이로써 전날까지 31명이었던 국내 확진자는 총 46명까지 늘어났다. 새로 확인된 환자 15명 중 13명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됐다.

이 가운데 11명은 17일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0명은 환자가 9일과 16일 두차례 방문한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녔던 사람이며 1명은 이 환자가 교통사고 치료를 위해 7일부터 입원했던 새로난한방병원 확진자다.

대구·경북 지역 2명의 환자에 대해선 현재 중앙방역대책본부·중앙사고수습본부가 대구 지역에 특별대책반을 파견해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연관성을 확인하고 있다.

1명의 환자가 11명에게 전파한 것이 확인되면서 '슈퍼전파' 우려가 국내에서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다. 슈퍼 전파자란 동일한 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된 다른 환자에 비해 특별히 많은 2차 접촉 감염을 일으키는 환자를 일컫는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정부 차원에서 박능후 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충남대병원과 대전시 요양병원을 찾고 김강립 부본부장(복지부 차관)이 대한병원협회 등 보건의료단체장들과 만나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종선 편집인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한국문화예술위원회 7기 위원 후보자
외국어 표현 3,500개 중 응답자
실감 콘텐츠(AR)로 집에서 덕수궁
서울시, 국내 최초‘노숙인 무료진료소
온라인게임 환전관련업 등 금지대상,
국가무형문화재 ‘나전장’ 송방웅 보유
‘디엠지 평화의 길’ 140억 원 투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
문화재청 인사발령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무급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와룡동 97-1 | H.P 010-7689-0909
등록번호 : 서울시 아00918 | 발행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