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5.10 월 10:10 ,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문 화
     
문재인 대통령 저신용자에게 높은 이율은 모순…
[210330호] 2021년 03월 31일 (수) 00:52:18 박종선 편집인 겸 기자 kbshdtv@hanmail.net

문재인 대통령 저신용자에게 높은 이율은 모순…

제14회 국무회의가 03. 30일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 정부세종청사에서 화상연결 방식으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30일“그동안 신용이 높은 사람은 낮은 이율을 적용받고, 경제적으로 어려워 신용이 낮은 사람들이 높은 이율을 적용받는 구조적 모순이 있었다”며 이에 대한 개선을 촉구했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법정 최고이자율을 연 24%에서 20%로 인하하는‘이자제한법’과‘대부업법’시행령개정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저신용자들이 불법 사금융에 내몰리지 않도록 더욱 형평성 있는 금융 구조로 개선되게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서면 브리핑을 통해“앞으로 서민의 고금리 채무 부담이 완화되고 불법 사금융이 근절될 수 있는 근본적 대책이 추가로 보완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에서는 신용도와 대출 이자율이 반비례하는 게 일반적이다. 리스크가 클수록 대출 이자율이 높고, 안전하고 신용도가 높을수록 대출 이자율은 낮아진다.

거스르기 힘든 이런 원칙을 '구조적 모순'으로 규정한 정부가 저신용자를 불법 사금융에서 구제하기위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을지가 의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법정 최고금리 인하와 관련해“국정과제로 선정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무엇보다 208만명에 달하는 고금리 채무자들의 이자 부담이 줄어들게 되었다.

특히 고금리 단기대출, 생계형 소액대출 등을 이용하는 서민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선 편집인 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대한민국상이군경회 제26대 유을상
390원짜리 마스크보다 약한 인생!
서울시, 여성공예창업가들의 신기술 활
허경영 현상’은 한국정치를 리모델링이
해운대문화회관, 영남국악관현악단 ‘T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다빈치촬영센터와
P4G 서울 정상회의, 최첨단 ‘하이
이용선 의원, “남북교류협력 증진을
어린이날! 무엇을 남길 것인가?
학문이란 미명으로 이적행위를 하는 독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와룡동 97-1 | H.P 010-7689-0909
등록번호 : 서울시 아00918 | 발행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