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2.3 금 10:37 ,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문 화
     
청와대, 개방 이후 200만명 이상 다녀가!
[221009호] 2022년 10월 09일 (일) 19:44:11 박종선 편집인 겸 기자 kbshdtv@hanmail.net

청와대, 개방 이후 200만명 이상 다녀가!

청와대는 북악산을 배경으로 자리 잡고 있으며, 시청과 종로·을지로 등 도심 사무실 밀집지역의 북쪽에 있다. 일제 강점기인 1911.12.20. ‘광화문 1번지’로 정해졌었는데, 광복 다음 해인 1946.01. 01.부터 일본식 주소가 한국식으로 바뀌면서 ‘세종로 1번지’로...현)주소는 서울시 종로구 청와대로 1번지로 바뀌었다.

   
 

청와대는 조선시대 경복궁의 후원 터를 조선의 건국과 함께 도읍을 옮기자는 주장이 시작되면서 부터였다.

조선의 첫 임금인 태조 이성계는 1394년 새로운 서울을 세우기 위한 <신도궁궐조성도감(新都宮闕造成都監)>이라는 특별 기구를 만들었다. 그리고 관리들을 보내 궁궐터를 찾아보게 했는데, 고려 숙종 때의 이궁 자리는 너무 좁아서 새로 궁궐을 짓기가 어려우므로 좀 더 남쪽으로 내려가 궁궐을 지어야 한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즉, 오늘날의 청와대 터에서 좀 더 내려간 평지에 왕궁을 짓기로 한 것이다.

태조 이성계는 그 해 12월 정도전에게 궁궐 짓는 일을 시작하도록 했다. 그러자 그 이듬해 본격적으로 시작하여 9월에 궁을 완성하였다. 이렇게 만들어진 궁이 바로 경복궁이다.

경복궁이 완성된 뒤 세종 8년인 1426년 현재의 청와대 자리에 경복궁의 후원(뒤뜰)이 조성되었고 이때 후원에는 서현정, 연무장, 과거 시험장이 만들어졌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면서 경복궁과 이 곳은 완전히 폐허가 되었고 고종이 이어(移御)한 경운궁은 대한제국 황궁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기 위해 증축되었다. 이 당시 함께 건축되어 후세까지도 이름을 남기게 된 경무대도 그때 지어졌는데, 경무대는 창덕궁 후원의 춘당대 뒤를 이어 인재를 등용하는 ‘과거장’으로서의 기능을 이어갔다.

경복궁과 그 후원인 지금의 청와대 근처는 270년 동안 방치되었다가 고종 2년인 1865년 흥선 대원군의 노력으로 다시 지어졌다. 경복궁은 고종 33, 건양 1(1896)년 소위 아관파천으로 고종 황제가 경운궁으로 떠나자 정궁으로서의 위상이 급속히 추락했다.

경무대에서 청와대로 명칭을 바뀌게 된 것은 1948. 08. 15.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뒤 이승만 대통령 내외는 일제 총독 관저였던 이화장에서 경무대로 거처를 옮겼다. 제4대 윤보선 전 대통령 때부터 ‘청와대’라는 지금의 이름을 가지게 되었고 오늘날까지 푸른 기와의 청와대로 불리고 있다.

고려시대에는 이궁(離宮)이 있던 자리다. 청와대 부근이 역사에 처음 등장한 것은 고려 숙종 때인 1104년 무렵 고려의 이궁이 이 곳에 들어서면서 부터다. 고려는 풍수지리설에 따라 도읍이었던 개경(지금의 북한 개성)과 함께 서경(평양), 동경(경주)의 세 곳을 삼경으로 두었는데, 숙종 때 동경 대신 이곳에 이궁을 설치하고 남경으로 삼았다. 남경이란 ‘남쪽의 서울’ 이란 뜻이 담겨있다.

일제 강점기 시대 청와대 자리는 1929년 조선총독부 통치 20주년 기념으로 개최한 조선박람회가 경복궁과 옛 후원 자리에서 열리면서 이 곳의 조선시대 및 대한제국 건물들은 대부분 철거되었다. 일제는 1937년부터 1939년에 걸쳐 조선박람회 이후 한동안 공원으로 남아있던 옛 후원 자리에 조선 총독의 관사를 지었다. 이후 조선 총독의 관사 일대를 경무대라고 불렀다.

일제 강점기 시대 청와대 자리는 1929년 조선총독부 통치 20주년 기념으로 개최한 조선박람회가 경복궁과 옛 후원 자리에서 열리면서 이 곳의 조선시대 및 대한제국 건물들은 대부분 철거되었다.

   
 

일제는 1937년~ 1939년에 걸쳐 조선박람회 이후 한동안 공원으로 남아있던 옛 후원 자리에 조선 총독의 관사를 지었다. 이후 조선 총독의 관사 일대를 경무대라고 불렀다. 그리고 과거 35년간 한반도를 강제 지배해온 일본은 조선의 대표적인 궁궐인 경복궁 앞에 조선총독부 청사를 지었다. 이는 당시 총독이던 “데라우치 마사타케(寺內正毅)”의 강력한 의견에 의해 결정되었다. 총독은 의도적으로 경복궁, 그것도 조선의 임금들이 정사를 돌보던 근정전의 정면을 막아서는 위치에 청사를 지어, 일본이 조선의 통치자라는 의식을 심어주려고 한 것이다.

1993년 8월 9일, 김영삼 대통령은 민족정기 회복을 위해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쓰고 있는 조선총독부 청사를 철거하고 새로운 국립중앙박물관을 국책사업으로 건립하라고 지시했다.

일본 정부는 조선총독부 철거가 논의되자 회수비용을 모두 부담할 테니 건물의 원형 그대로 이전해달라는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원형을 보존하여 회수하는 방법보다 철거하는 것이 훨씬 시간 소요가 적었고, 당시 일본을 향한 국민감정과 일치했기 때문에 이전보다는 철거를 선택했다.

박종선 편집인 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 일자리 창출 8만 개, 15세~6
윤대통령의 자체 핵무장 보유 발언과
‘창경궁 정월 대보름 ’보름달’행사
입춘 맞아 선보이는 국가무형문화재 공
<2023년 문화재청 주요업무계획 핵
국가무형문화재‘나전장’보유자’로 박재
- 김동근 의정부 시장 지역사회 아름
문화재청, 2023년 자연유산 민속행
'BTS숲' 가볼까! 한강공원에 생긴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의정부시 흥선로 63-11 3층 | H.P 010-7689-0909 | 팩스 070-7633-6314
등록번호 : 경기, 아53078 | 발행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