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1 토 11:17 ,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문 화
     
국가무형문화재 궁시장 3인과 악기장 2인 보유자 인정
[221011호] 2022년 10월 11일 (화) 09:05:55 박종선 편집인 겸 기자 kbshdtv@hanmail.net

국가무형문화재 궁시장 3인과 악기장 2인 보유자 인정

- 나전장 보유자에도 3인(박재성, 장철영, 최상훈) 인정 예고 -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 국가무형문화재 궁시장 보유자로 김성락(金成洛이, 경북 예천군), 김윤경(金允炅, 경기 부천), 유세현(劉世鉉, 경기 파주) 씨를 ▲ 국가무형문화재 악기장 보유자로 윤종국(尹鐘國 , 경기 구리), 임선빈(任善彬, 경기 시흥)씨를 보유자로 인정하였다.

그리고 ▲ 박재성(朴載成, 경남 통영), 장철영(張哲榮, 경남 통영), 최상훈(崔相勳, 서울 성동구)씨를 나전장 보유자로 인정 예고하였다.

   
 
   
 

궁시장은 활과 화살을 만드는 기능과 그 기능을 가진 사람으로, 활 만드는 사람을 궁장(弓匠), 화살 만드는 사람을 시장(矢匠)이라 한다.

   
 

이번에 보유자로 인정된 ▲ 김성락 씨는 1991년 아버지의 권유로 입문하여 지금까지 33년간 활 제작기술을 연마하였고, 2009년 국가무형문화재 궁시장(궁장) 전승교육사로 인정되었다.

▲ 김윤경 씨는 궁시장(궁장) 보유자였던 고(故) 김박영(金博榮, 1933년생)으로부터 그 기법을 전수 받아 20년간 활 제작 기술을 연마하였고, 2009년 궁시장(궁장) 전승교육사로 인정되었다.

이번에 같이 궁시장(시장) 보유자로 인정된 ▲ 유세현 씨는 증조부 때부터 4대째 화살 제작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장인이다. 현재 보유자인 아버지 유영기(劉永基, 1936년생)로부터 그 기법을 전수받아 37년간 화살 제작 기술을 연마하였고, 2004년에 전승교육사로 인정되었다.

악기장은 전통음악에 쓰이는 악기를 만드는 기능 또는 그러한 기능을 가진 사람으로, 핵심 기·예능으로 북 제작, 현악기 제작, 편종·편경 제작으로 나뉘어진다.

이번에 보유자로 인정된 ▲ 윤종국 씨는 증조부 때부터 4대째 북 제작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장인이다. 국가무형문화재 북 제작 보유자였던 고(故) 윤덕진(尹德珍, 남, 1926년생)으로부터 그 기법을 전수 받아 40여 년 동안 북 메우기 기술을 연마하였고, 1995년에 악기장(북 제작) 전승교육사로 인정되었다.

▲ 임선빈 씨는 1999년 경기무형문화재 악기장 보유자로 인정받았으며 현재까지 60여 년의 기간 동안 북 제작 기술을 연마하였다. 특히, 2018년 제12회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사용한 대고를 제작한 후 기증하는 등 해당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한편, 문화재청은 ▲ 박재성, 장철영, 최상훈을 나전장(끊음질) 보유자로 인정 예고하였다. 나전장은 나무로 짠 가구나 기물 위에 무늬가 아름다운 전복이나 조개껍질을 갈고 문양을 오려서 옻칠로 붙이는 기술로, 기법에 따라 끊음질과 줄음질로 나뉜다.

* 끊음질: 자개를 실처럼 잘게 자른 ‘상사’를 백골에 붙여 직선 또는 대각선으로 기하학적인 문양을 만드는 기법

* 줄음질: 자개를 실톱, 줄로 문질러서 국화, 대나무, 거북이 등 각종 도안 문양을 만들어 백골에 붙이는 기법

▲ 박재성 씨는 1967년 집안의 권유로 입문하여 지금까지 55년간 나전 기술을 연마하였고, 2008년 경상남도 최고 장인으로 선정되었다. ▲ 장철영 씨는 1977년부터 고(故) 송주안(宋周安, 1901년생), 고(故) 송방웅(宋芳雄, 1940년생)으로부터 기법을 전수받아 45년간 나전 기술을 연마하였고, 1998년 나전장 이수자로 선정되었다. ▲ 최상훈 씨는 1966년에 입문하여 1996년 고(故) 민종태(閔鐘泰, 서울시 보유자)로부터 그 기법을 전수받아 56년간 나전 기술을 연마하였다.

현재 국가무형문화재 나전장 보유자는 줄음질에 1인이 있고 끊음질은 없는 상태인데, 이번 인정조사를 통해 3명이 나전장 끊음질 보유자로 새롭게 추가 인정 예고됨에 따라 향후 전승 현장에도 활력이 생길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국가무형문화재 나전장(끊음질) 보유자로 인정 예고한 박재성, 장철영, 최상훈 씨에 대해서 30일 동안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전승자 충원을 통해 전승기반을 확충하는 등 대국민 문화향유 토대 강화에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

박종선 편집인 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당
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 “제설특공대 출동
- 최대 20개 문화예술활동 단체 지
즐거움이 '껑충' 서울시 설연휴 문화
청와대에서‘설레는 설’맞이하세요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의정부시 흥선로 63-11 3층 | H.P 010-7689-0909 | 팩스 070-7633-6314
등록번호 : 경기, 아53078 | 발행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