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0.1 일 14:58 ,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문 화
     
선우예권과 랑랑, 한중 우정과 화합의 메시지 전한다
- 11월 23일 예술의 전당에서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공연’ 개최 -
[221123호] 2022년 11월 23일 (수) 10:06:53 견순애 문예 위원 kyeon3372@naver.com

 

선우예권과 랑랑, 한중 우정과 화합의 메시지 전한다

 

- 11월 23일 예술의 전당에서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공연’ 개최 -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공연 포스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정길화, 이하 진흥원)과 함께 한중 수교 30주년과 ‘2021-2022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기념해 11월 23일(수) 오후 7시 30분,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클래식 공연을 열고 음악으로 우정을 나눈다.

한국과 중국은 올해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고 문화교류와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지난해에 ‘2021-2022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선포한 바 있다. 이에 작년부터 공식표어(슬로건)인 ‘문화로 나눈 우정, 미래를 여는 동행(중문: 文化增友谊,同行创未来)’을 주제로 다양한 문화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양국 피아노 연주자들이 호흡을 맞추는 이번 공연을 통해 한국과 중국은 수교 이후 30년간 쌓아온 우정을 확인하고, 마음으로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음악회는 지난 15일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 간에 문화교류 확대의 중요성을 확인한 뒤 열리는 행사로서 더욱 의미가 크다.

선우예권-아리랑, 랑랑-모리화 등 다양한 음악 소개

이번 공연에서는 국내외 무대에서 각광받고 있는 한국의 피아노 연주자 선우예권과 중국을 대표하는 피아노 연주자 중 한 명인 랑랑이 약 100분 동안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로 감동의 무대를 선사한다.

선우예권은 1부에서 요하네스 브람스의 ‘여섯 개의 피아노 소품’, 클로드 드뷔시의 ‘판화’, 모리스 라벨의 ‘라 발스’, 그리고 아리랑을 선보인다. 2부에서는 랑랑이 프레데리크 쇼팽의 ‘야상곡 올림다단조’와 ‘왈츠 내림라장조’, 프란츠 리스트의 ‘사랑의 꿈’, 클로드 드뷔시의 ‘달빛’, 마누엘 데 파야의 ‘불의 춤’,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의 ‘골드베르크 변주곡 BWV 988’ 중 일부를 연주한다. 또한, 선우예권의 아리랑에 이어 랑랑은 중국 민요 모리화를 연주하며 한국과 중국의 우정의 밤을 수놓는다.

문체부 정향미 문화정책관은 “얼마 전 있었던 한중 정상회담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민간 교류, 특히 젊은 세대 간 교류를 확대해 서로의 역사와 문화를 깊이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였고, 시진핑 주석도 인적‧문화 교류의 중요성에 공감을 표한 바 있다.”라며, “‘2021-2022 한중 문화교류의 해’ 이후에도 한중 간 교류, 특히 미래 세대 간 교류를 확대하여 문화로 나눈 우정이 미래를 여는 동행으로 이어지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 공연개요 및 출연진 소개

ㅇ (공연명)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공연

ㅇ (일시/장소) 2022. 11. 23.(수), 19:30 /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

ㅇ (출연진) (한국)선우예권(피아니스트), (중국)랑랑(피아니스트)

ㅇ (주최/주관) 문화체육관광부/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ㅇ (구성) 1부 선우예권(50’), 인터미션(20’), 2부 랑랑(50’)

구분

공연시간

소요

프로그램

내용

개회

19:30~19:35

5‘

개막 인사

한중 문화교류의 해 소개

1부

19:35~20:25

50‘

선우예권

· Brahms - 6 Klavierstücke, Op. 118 (여섯 개의 피아노 소품)

· Debussy - Estampes, L. 100 (판화)

· Ravel - La Valse (라 발스)

* 아리랑(안성민/편곡)

인터미션 20분

2부

20:45~21:35

50‘

랑랑

· Chopin - Nocturne in C-Sharp Minor

(야상곡 올림다단조)

· Chopin - The Waltz in D-flat Major

(왈츠 내림라장조)

· Liszt - Liebesträume (사랑의 꿈)

· Debussy - Clair de lune (달빛)

· Falla - Danza Ritual del Fuego (불의 춤)

· Bach - Goldberg Variations

(골드베르크 변주곡 BWV 988 중 일부)

* 모리화

폐회

21:35~21:40

5‘

폐막 인사

공연 폐막 인사

※ 상기 프로그램은 상황에 따라 변동 가능

□ 출연진 소개

출연진

내용

   
 

1부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2017년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 한국인 최초 우승자

에너지 넘치는 황홀한 연주력으로 국내외에서 각광받고 있는 선우예권은 “땀 한 방울 흘리지 않고 천둥과 같은 종합적인 테크닉을 구사하는 피아니스트”(시카고 트리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뮌헨 필하모닉, 벨기에 국립 오케스트라 등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며 시대를 대표하는 음악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부 피아니스트 '랑랑 Lang Lang'

2011년 중국 문화부 최고상 수상

동시대 클래식계의 대표주자 랑랑은 21세기 예술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피아노 연주자, 교육자 및 자선가로서 왕성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과 같이 수십억 관객이 지켜보는 무대에서도, 불과 수백 명의 공립학교 학생들 앞에서도 늘 한결같은 마음으로 연주에 임하는 그는 명실상부 음악을 통한 소통의 대가라고 할 수 있다.

 

견순애 문예 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이은영 이사장, 예술인 역량강화에 앞
제1회 무형유산 전통 예술제 개최
국가무형유산과 함께 떠나는 풍성한 가
‘부산시사’, 부산시민의 동의를 구한
김건희 여사, 간디 추모공원 방문해
역사를 잊은 시민은 희망이 없다
김건희 여사 "전통문화는 세대를 이어
‘부산시사’, 부산시민이 분개할 때이
해외에서 만나 보는 우리 전통 무형유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의정부시 흥선로 63-11 3층 | H.P 010-7689-0909 | 팩스 070-7633-6314
간 별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기,아53079 | 발행인 : 심남섭 | 편집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발행처 :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