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7.23 화 09:36 연합뉴스,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문 화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전승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 보유자 ․ 전승교육사에는 전승지원금 등 지원, 이수자에는 활동사업 간접지원
[230304호] 2023년 03월 06일 (월) 08:21:05 박종선 편집인 겸 기자 kbshdtv@hanmail.net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전승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 보유자 ․ 전승교육사에는 전승지원금 등 지원, 이수자에는 활동사업 간접지원 -

 

□ “사람이 곧 유산인데… 막막한 무형문화재 전승” (JTBC, 3.2.)

ㅇ 무형문화재 가운데 69개 종목은 한 명의 보유자만이 기술을 이어가고 있고, 벼루를 만드는 벼루장은 보유자가 사라지면서 무형문화재에서 사라짐.

ㅇ 장인들이 사라져 명맥이 끊길 위기에 처한 무형문화재 종목들이 있으며, 이수자가 되어도 국가로부터의 지원금이 전혀 없는 등 장인 개인에게 많은 짐을 지우고 있음

<문화재청 입장>

□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를 지속적으로 충원하고 있습니다.

ㅇ 현재 무형문화재 개인종목(전통기술 및 예능)은 총 68개 종목이며, 이 중 두 명 이상의 보유자를 가지고 있는 종목이 25개에 이르며, 한 명의 보유자가 있는 종목은 39개 종목이다. 따라서, 69개 종목이 한 명의 보유자라는 기사 내용은 사실과 다름을 알려드립니다.

   
 

전통기술(개인)

보유자 2인 이상 종목

17개 종목

총 54개 종목

보유자 1인 종목

33개 종목

보유자 없는 종목

4개 종목

예능(개인)

보유자 2인 이상 종목

8개 종목

총 14개 종목

보유자 1인 종목

6개 종목

보유자 없는 종목

없음

ㅇ 문화재청은 보유자 및 전승교육사 충원을 확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인정조사를 하고 있으며, 전수교육을 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 전승교육사도 지속적으로 충원하고 있습니다.

□ 보유자가 없어도 시도무형문화재와 연계하여 전승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ㅇ 벼루장은 현재 시도무형문화재 종목*으로 전승되고 있으므로 국가무형문화재 벼루장 보유자가 사망했다고 해서 종목 자체가 단절된 것은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벼루장을 시도무형문화재로 보유한 지자체가 신청하여 추후 그 가치를 인정받을 경우 국가무형문화재 지정도 충분히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 시․도무형문화재 벼루장 지정현황(4곳): 울산광역시, 경기도, 충청북도, 충청남도

□ 무형문화재 이수자에게는 다양한 지원 사업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ㅇ 국가무형문화재 이수자는 보유자나 전승교육사처럼 전수교육의 의무가 없는 만큼 직접적인 전승지원금 지급 대상이 아닙니다. 다만, 매년 다양한 활동사업을 통한 간접 지원을 하고 있으며, 이수자를 대상으로 한 대표적인 활동 지원 사업은 다음과 같습니다.

- ▲ 우수이수자 선정 및 역량강화 지원사업, ▲ 이수자 공연․전시 지원, ▲ 국립무형유산원 「이수자뎐 공모․공연」 지원, ▲ 전승공예품 디자인 개발지원 사업, ▲ 무형유산 창의공방 레지던시 사업, ▲ 무형유산 공연제작 예능풍류방 레지던시 사업

□ 전승자들의 전승 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습니다.

ㅇ 산업화와 생활여건의 변화로 사회적 수요가 부족한 점을 보완하기 위해 전승지원금(매월)과 취약종목 추가지원금(매년)*을 지급하고 있으며, 전통공예의 경우 보유자․전승교육사의 작품 구입(매년) 등 직접 지원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 전승지원금(보유자 150만원, 전승교육사 90만원), 취약종목 추가지원금(보유자 471만원, 전승교육사 313만원)

ㅇ 이외에도 전시 및 체험교육 행사 지원, 공방개선사업, 문화재재단 전통상품개발 사업, 기업 후원사업 연결 등 간접지원 사업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ㅇ 문화재청은 전승자들의 생계 지원을 위해 앞으로 더 최선의 노력을 하겠습니다.

 

박종선 편집인 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연봉 1억 2천만 원 노조가 국가를
권력은 정직하고 겸손해야 한다.
제1회 북한이탈주민의 날 윤석열 대통
직위는 권력이 아니고 봉사이다.
2024 광무대 전통상설공연
尹 대통령, 영동, 논산, 서천, 완
김동근 시장, ‘의정부 비즈니스 콤플
유인촌 장관 ‘영화진흥위원회 업무보고
서울광장 10배 규모…경희궁 일대,
에코델타동! 부산이 미국의 식민지였던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의정부시 흥선로 63-11 3층 | H.P 010-7689-0909 | 팩스 070-7633-6314
간 별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기,아53079 | 발행인 : 심남섭 | 편집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발행처 :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