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10:59 천안함, 이명박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저널리스트 (프리렌서)
     
MB정권_DJ·盧 전직 대통령 비자금과 바다이야기 공작을 위한 조사
[2호] 2018년 03월 18일 (일) 21:34:55 박종선 편집인 kbshdtv@hanmail.net

MB정권 위기돌파 하기위해 

DJ·盧 전 대통령 비자금과 바다이야기 공작조사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은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져다.

   
 

두 전직 대통령의 이 같은 뒷조사는 과거 권위주의 정권의 북풍이나 총풍사건처럼 선거에 악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명박 정부가 기획했던 것으로 MBC 취재 결과 밝혀졌다.

지난 2010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명박 정부에서 국정원은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본격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책임론과 대북 강경책실패에 대한비판이 고조화로 선거패배가 예상되자 이를 돌파할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공작 조사였다.

지방선거에 활용하려던 김, 노, 전직 대통령에 대한 뒷조사가 2012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시작됐다.

원세훈 전 원장은 이현동 당시 국세청 차장에게 자금을 지원하겠다며, 국세청 조직을 동원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해외 비자금을 찾아내 줄 것을 요청. 이후 국세청이 비자금 추적에 나섰고, 국정원은 국세청 직원으로 위장해 미국 측 정보원에게 수시로 거액을 건넸다.

 2010년 4월부터 2년 동안 계속된 뒷조사는 김 전 대통령이 미국에 숨겨뒀다는 비자금에 대한 아무런 실체도 찾지 못한 채 7억원의 국고만 탕진한 채 끝났다.

그러나 2010년 4월부터 2년 동안 계속된 뒷조사는 김 전 대통령이 미국에 숨겨뒀다는 비자금에 대한 아무런 실체도 찾지 못한 채 7억원의 국고만 탕진한 채 끝났다. 실패하자 이번엔 노무현 전 대통령을 흠집 내기 위한 공작이 시작된다.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 (좌)盧· DJ 전 대통령

사행성 도박인 '바다 이야기' 사건을 빌미로 필리핀으로 도주한 사건 관련자를 국내로 소환해 노 전)대통령과의 관련성을 폭로하고 노 전 대통령 추모 분위기를 꺾자는 의도로 기획됐다. 하지만 이번에도 국정원의 바람과 달리 노 전 대통령과 바다이야기의 관련성은 드러나지 않았다.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파렴치한 뒷조사가 오직 지방선거와 총선에 이용하기 위한 정치 공작이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검찰은 국정원과 국세청을 동원한 뒷조사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시하거나 보고받았는지도 향후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박종선 편집인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이매방춤 저작권등록 사유화 논란…
키노피하우스 권수현 대표, 대한민국
2018.12.3. -무형문화재 전승
‘무형문화재 전승활성화 및 발전방향
국립국악원 무용단원 관련 비위혐의 감
해상 풍랑특보, 한파주의보가 발효,
세계 산소의 날 제정과 제2회 대한민
하일지 교수, 제자 성추행혐의 재판에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와룡동 97-1 | H.P 010-7689-0909
등록번호 : 서울시 아00918 | 발행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