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7.10 수 20:57 ,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저널리스트 (프리렌서)
     
故장자연 10주기… 10년 묵은 진실, 언젠가는∼ 드러날 것
[19호] 2019년 03월 07일 (목) 15:52:17 편집인 kbshdtv@hanmail.net

故장자연 10주기… 10년 묵은 진실,

언젠가는∼ 드러날 것.

 

故장자연은 지난 2009년 유력 인사들과의 술자리에서 성 접대를 강요받고 욕설, 구타를 당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故 장자연

그가 남긴 유서에는 국회의원 이름을 비롯해 재벌그룹 총수, 방송사 프로듀서, 언론사 경영진 등이 언급됐다. 윤지오씨가 접한 7장이 작성돼 이름이 나열된 페이지가 한 페이지가 넘어갔다. 언론에 공개되지 않은 4장의 원본을 본 것 같다. 윤지오는 장자연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로부터 10년간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故 장 언니는 조금만 몸을 숙여도 훤히 보일 수 있던 옷. 그런 상태에서 테이블에 올라갔다. 전직 기자 A씨가 무릎에 앉히고 추행을 하더라. 거기에 있던 사람들은 다 봤을 것”이라며, 그날 2차 가라오케에서 언니는 굉장히 짧은 흰색 미니드레스를 입고 있었다.

"(장자연이)세상에 공개하려고 쓴 것이 아니라 법적 대응을 하려고 쓴 것 같다. 본인이 스스로 작성한 것이 아닌 누군가 먼저 제안을 했을 것이다. 함께 투쟁하기로 했던 분들은 피해를 우려해서 장자연 언니의 문건을 유서로 이야기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2월 JTBC 뉴스, 그해 7월 MBC 'PD수첩'에 출연, 익명으로 인터뷰 이후 '13번째 증언'이라는 책을 출간하고 당시 수사 과정과 장자연과 관련한 의혹을 드러냈다. 故 장자연이 사망 10주기를 맞은 가운데 유일한 목격자이자 동료 배우 윤지오의 증언으로 장자연 사건에 대한 관심이 다시 한 번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부터 관련 사건의 재수사도 진행돼 이달 말 진상조사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故 장자연을 둘러싼 의혹들이 깔끔하게 해소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편집인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외국인 납부 국세 1조3,604억원
여성 1인 가구, 290만명 성범죄
6.25전쟁 70주년 남북공동행사를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와룡동 97-1 | H.P 010-7689-0909
등록번호 : 서울시 아00918 | 발행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