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5.26 화 09:14 ,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사 회 | 방역+보건+건강+재 활
     
"이태원 클럽 출입자 검사 안 받으면, 200만원 벌금.. 익명 검사할 것"
[200511호] 2020년 05월 11일 (월) 12:34:59 유재규 free-lancer(프리랜서) yjk9670@hanmail.net

"이태원 클럽 출입자 검사 안 받으면, 200만원 벌금.. 익명 검사할 것"

박원순 서울시장은 11일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이태원 클럽 사태는 중대한 위기"라며 "신천지 신도인 31번 환자 이후 대구발 코로나19 확산이 급속히 진행된 것처럼 그렇게 되지 말라는 법도 없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서울은 집단감염이 있긴 했지만 신속대응반을 파견하는 여러 전방위적 노력으로 크게 번지지는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태원 클럽 관련 전체 코로나19 확진자수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85명이며 서울 확진자는 51명이다. 이어 경기 20명, 인천 7명, 충북 5명, 부산 1명, 제주1명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는 과거 메르스보다 훨씬 감염속도가 빠르다"며, "이태원 클럽의 경우 확진자 방문이 전국적으로 삽시간에 퍼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앞으로도 잘 막고 종결된다 해도 그 과정은 굉장히 지난한 과정이 될 것이고, 코로나19 이후 시대는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는 시대가 될지 모른다는 것을 증명해 주는 사례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박 시장은 “이태원 클럽을 다녀가 젊은층의 자발적 검사를 촉구하는 동시에 효과가 없을 경우 강제적 조치도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태원 클럽 관련해 확보한 명단 총 5517명 중에서 2405명은 통화가 됐으나 3112명은 불통상태다. 이는 일부러 전화를 피하거나 허위로 기재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만약 이태원 클럽에 다녀갔는데 검사를 받지 않은 것이 나중에 밝혀지면 2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4월 24일부터 5월6일 사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거나 인근에 계셨던 분들은 무조건 빨리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본인은 물론이고 가족과, 이웃과 나아가서 전체의 안전을 위한 것이니 나와 주시길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했다.

"그 과정에서 신분노출의 우려가 있어서 망설이는 것으로 파악이 되는데 그것에 대해서는 전혀 걱정이 없다"며, "신변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서울시에서는 선제적으로 익명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본인이 원한다면 이름을 비워둔 채 보건소별 번호를 부여할 것이며 주소와 전화번호만 확인하도록 하겠다"며, "현재와 같이 검사는 무료"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시장은 “통신사 기지국을 통해 접속자 명단을 빠르게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기지국 명단 요청을 해놨고 보건복지부와 경찰청 협조를 얻어 빨리 얻겠다"며, "5개 클럽(킹클럽, 트렁크, 퀸, 소호, 힘)과 그 인근에 왔던 사람들에 대한 접속자 명단을 한시바삐 구할 것이고 경찰청, 통신사에서는 사안이 긴급한 만큼 빨리 협조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빠른 시간 내에 확보하면 곧바로 자료를 통해 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다른 강제조치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시내 모든 유흥업소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것에 더해 유사 유흥업소에 대해 '7대 방역수칙 준수 명령'도 내렸다.

박 시장은 "유사 유흥업소는 음식, 술과 함께 춤을 추는 행태가 이뤄지는 이른바 헌팅포차 등을 의미한다"며 "7대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해당업소에 대해 즉시 집합금지명령을 내릴 것이고 모든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그 이유로 "풍선효과"를 언급하며, "지난 주말에도 클럽에 가는 대신 헌팅포차 등으로 사람이 몰리고 비말감염이 우려되는 밀접접촉이 빈번히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시간 이후 의도적으로 고의적으로 명령이행을 하지 않으면 구상권 청구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익명검사의 효과'를 묻는 질문에 "익명은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현재 상황에서 검사 자체에 대해 혹시나 신분노출에 따른 불이익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익명성을 보장한다면 훨씬 많은 사람이 빠른 시간 내에 검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역학조사 방법에 대해서는 "가능한 모든 기술적 방안을 동원하고 있다"며 "기지국 정보 외에 카드사용, GPS 활용, CCTV 활용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재규 free-lancer(프리랜서)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세종대왕 탄생 623돌 기념 崇慕祭典
‘고용안전망 확대를 위한 예술인 간담
성군 세종대왕 탄생 623돌 기념 숭
서울시, 친환경보일러 의무화 시행…
광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주요 현
문화재청, 궁궐 행사‧조선
코로나19 이태원클럽 집단감염 관련
서울시, 중증장애인 공공일자리’… 시
집에서 즐기는 70일간의 온라인 국악
SH공사‘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와룡동 97-1 | H.P 010-7689-0909
등록번호 : 서울시 아00918 | 발행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