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5.17 월 10:30 ,
> 뉴스 > 藝人저널(journal) > 문 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기념‘천 갈래의 빛, 연등회’특별전 개최
국립무형유산원, 연등회보존위원회 공동 개최 /'20.12.18.~'21.2.28. -
[201217호] 2020년 12월 17일 (목) 12:00:30 박종선 편집인 겸 기자 kbshdtv@hanmail.net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기념‘천갈래의 빛, 연등회’특별전

- 국립무형유산원, 연등회보존위원회 공동 개최 /'20.12.18.~'21.2.28. -

한 가치를 인정받아 2012년 국가무형문화재 지정에 이어 2020년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되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연등회의 역사를 시작으로, 오늘날 연등회가 설행(設行)되는 과정, 그리고 연등회에 참여하는 다양한 사람들과 연등 등을 소개한다. 전시 구성은

   
이 자료는 문화재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 1부 연등회, 의례에서 축제로

▲ 2부 역동의 시대, 변화하는 연등회

▲ 3부 화합의 한 마당, 오늘날의 연등회

▲ 4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연등회 등으로 기획하였다.

1부에서는 불교 경전 『현우경(賢愚經)』을 통해 연등의 기원과 최자(崔滋)의『보한집(補閑集)』(1254/1936년) 등 고려와 조선 시대 역사 문헌을 통해 외부에서 전래한 연등회가 국가 의례나 세시 명절로 전개되는 양상을 살펴보았다. 2부에서는 일제강점기와 근대를 거치며 연등 행렬 중심으로 재정비해 가는 과정을 살펴보았다. 3부에서는 연등행렬을 재현하여 연등회의 준비부터 설행의 과정을 전시실에서 볼 수 있도록 하였다. 아울러 등 제작과정과『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1849년) 등에 나타나는 다양한 전통등을 전시하여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전시실에서 만날 수 있는 연등 기원 설화, 행렬재현 등 다양한 영상뿐 아니라 전통 안료로 곱게 물들인 한지에 주름을 잡아 만든 연꽃등은 또 다른 즐거운 볼거리가 될 것이다. 이외에도 연등회의 핵심 부분인 관불의식(灌佛儀式)과 연등 만들기 체험 등으로 연등회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하였다.

* 관불의식: 아기 부처 정수리에 관정수(灌頂水)를 붓는 의식으로, 부처 탄생을 축하하고 마음의 번뇌를 씻음을 상징

전시 관람은 무료로 진행되고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한편 직접 전시실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온라인 전시관에서 같은 전시를 즐길 수 있도록 하였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으로 전화 문의(063-280-1467)하여 안내받을 수 있다.

박종선 편집인 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예인저널(http://www.kjc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허경영 현상’은 한국정치를 리모델링이
어린이날! 무엇을 남길 것인가?
5.10.유권자의 날, 허경영 명예대
어버이는 소중한 생명을 주신 유일한
일상에 깃든 무형유산, 강연으로 만나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해외 홍보 콘텐
당신이 보고 싶은 유물을 선택해주세요
학문이란 미명으로 이적행위를 하는 독
‘문화재로 근현대사를 보다’학술대회
덕수궁 함녕전에서 즐기는 음악과 문학
藝人저널 소개 | 찾아오시는길 | 민원고발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와룡동 97-1 | H.P 010-7689-0909
등록번호 : 서울시 아00918 | 발행인 : 박종선 | 등록일자 : 2009-07-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선
Copyright 2009 한국저널리스트클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shdtv@hanmail.net